Home > 쌍꺼풀 > 지세스의 맞춤 눈성형
 
옛날에는 크고 쌍꺼풀 진 눈을 꺼려했으며 촉촉한 느낌을 주는 눈은 색정적이어서 단정하지 못하다고 여겼습니다. 그러나 요즘에는 크고 쌍꺼풀 진 눈, 촉촉한 느낌을 주는 눈을 아름다운 눈으로 꼽습니다. 쌍꺼풀이 미인의 조건으로 인식되면서 많은 여성이 쌍꺼풀 수술로 눈을 크게 만들고자 합니다. 하지만 눈의 생김새에 따라서는 쌍꺼풀이 어울리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홑꺼풀이면서도 매력적인 눈이 있듯, 무조건 쌍꺼풀이 있어야 아름다운 눈이라고 생각할 필요는 없습니다.

따라서 성형수술을 하기 전에 눈의 구조, 코, 이마, 입 등 얼굴 전체의 균형을 고려하여 수술 여부를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특히 윗눈꺼풀의 모양, 두께, 지방의 정도와 눈 주위 뼈의 구조까지 잘 참조해야 합니다.

예전에는 홑꺼풀의 눈에 쌍꺼풀을 만들어 주는 것이 수술의 주된 목적이었으나 최근에는 쌍꺼풀을 만드는 것뿐만 아니라 눈의 전체적인 이미지를 개선하기 위해 많은 추가적인 방법들이 시술되고 있습니다.

쌍꺼풀 수술 방법에도 많은 방법이 있어 자신의 눈 상태에 맞는 방법을 선택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지만, 쌍꺼풀 수술을 하면서 앞트임이나 뒤트임을 하거나 혹은 눈을 조금 더 크고 선명하게 하기 위해 눈뜨는 근육을 조정하여 전체적인 눈매를 교정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이런 추가적인 눈매 교정방법들이 항상 필요한 것은 아니지만 자신의 눈 상태에 맞게 선택하여 시술하면 보다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은 사람이 가진 눈으로 수북하게 부어보이는 눈꺼풀이 두꺼운 경우입니다. 그냥 쌍꺼풀 수술을 하는 것보다 두꺼운 눈꺼풀을 얇게 만드는 일이 가장 중요합니다. 이때는 눈꺼풀을 절개하는 절개법으로 두꺼운 지방층과 근육을 잘라내고 눈꺼풀을 얇게 만든 다음 절개한 부분을 봉합하게 됩니다. 하지만 얇아지는 정도는 자기 눈 상태에 따라 제한적이라는 것도 아셔야 합니다.

적당한 눈과 눈 사이 거리는 얼굴크기에 따라 다소 차이를 보이지만 평균적으로 34~36mm 정도로 생각하면 됩니다. 이것보다 눈 사이 거리가 멀면 상큼한 느낌을 주지 못하고 약간 모자라는 듯한 인상을 주게 됩니다.

쌍꺼풀 수술만으로도 눈이 커 보이는 효과가 있지만 이런 타입의 눈에는 눈의 바깥쪽(뒷트임수술)이나 안쪽을 절개(앞트임수술)하여 병행하면 실제 눈의 길이가 길어지고 미간이 좁아 보이게 되어 훨씬 눈이 시원하고 커 보여지게 됩니다. 앞트임(몽고주름)이나 뒤트임 수술은 쌍꺼풀과 꼭 병행할 필요는 없지만 더 좋은 효과를 위해 병행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눈꼬리가 올라간 사람들은 때로는 요염해 보일 수 있지만 대부분은 매섭고 차가운 인상을 줍니다. 또한 눈꼬리가 처진 경우는 순하게 보이는 면도 있지만 우울하거나 나이 들어 보일 수 있습니다. 이런 경우는 눈꼬리 부분을 고정하는 인대를 잘라서 위치를 이동시키는 수술을 할 수도 있는데 그외 쌍꺼풀을 얇게 만들어 좀더 부드러운 인상을 갖게 만들던지, 처진 피부를 조금 절제하면서 쌍꺼풀을 만들어 눈을 좀더 시원하게 만드는 방법을 쓸 수도 있습니다. 이때 움직이는 폭이 제한적이므로 수술 방법의 선택에 신중을 기해야 합니다.

아침에 일어났을 때나 피곤하면 쌍꺼풀이 생기는 이런 눈을 가지신 분들은 수술을 할 경우 예쁜 쌍꺼풀이 생길 가능성이 높습니다. 매몰법으로 수술하면 좋습니다.

한국사람과 눈 주위 골격이 다른 서양인들은 흔히 쑥 들어간 눈을 가지고 있으며 샤프하고 매력적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한국인들 사이에서 꺼진 눈두덩은 매력적이기보다는 나이가 들면서 점차 눈 위로 주름이 생기게 되어, 오히려 나이 들어 보이게 하는 요인이 됩니다. 눈이 지방이 줄어들면서 생겨나는 이러한 현상은 필요한 경우 눈꺼풀에 지방을 이식하는 수술을 통해 도톰하고 매력적인 눈으로 교정할 수 있습니다.

여러 개의 라인 중에서 어울리고 예쁘게 보이는 쌍꺼풀 라인으로 고정해 주게 됩니다.

이런 것을 오랫동안 사용한 피부는 탄력을 잃어 쉽게 쳐지고 피부가 나빠지게 됩니다. 피부가 많이 늘어진 경우 절개법을 사용해야 하며, 늘어진 정도가 작으면 상태에 따라 매몰법이나 부분절개법을 이용하여 쌍꺼풀을 만들어 줄 수 있습니다.

각막 및 결막 손상으로 시력 저하, 결막염 같은 안질환이 생기기 쉽게 됩니다. 이런 경우 안륜근과 지방, 피부의 느슨한 부위를 제거하고 속눈썹의 방향을 위로 치켜올려 쌍꺼풀을 만들면 증세가 교정됩니다.

쌍꺼풀 라인을 낮게 잡고, 피부 절제나 지방 제거 등을 많이 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쌍꺼풀 라인을 높게 잡으면 눈이 더 나와 보일 수가 있습니다. 예전과는 달리 최근 몇 년간 눈이 튀어나올 경우는 우선 갑상선이나 내분비계통의 질환을 먼저 의심하고 내과 진료를 먼저 받으시는 것이 좋습니다.

자연스럽고 짝눈이 될 위험성을 줄이기 위해서 한쪽만 쌍꺼풀수술을 하기보다는 양쪽 눈 모두를 수술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러나 요즘은 한쪽만 수술해도 큰 차이 없이 할 수 있는 방법이 있어 한쪽 쌍꺼풀도 많이 합니다. 예를 들어 눈꺼풀이 얇고 지방이 없으면서 한쪽 눈에 쌍꺼풀이 있다가 없다가 하는 경우에는 매몰법 등으로 라인의 고정만 간단히 해주면 쉽게 교정이 가능합니다.

흔히 상처가 많이 남는 피부가 있는데 대부분 비후성 반흔이라 크게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켈로이드는 외부 자극에 상처조직이 과도하게 반응하여 피부조직이 정상 범위를 넘어 불룩 튀어나오는 경우인데요, 과거 상처를 입은 부위나 수술 부위를 보면 켈로이드성 체질을 판단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눈은 켈로이드가 잘 생기지 않는 부위라 크게 걱정할 것 없습니다. 켈로이드 체질은 아니더라도 수술 자국은 시술하는 방법에 따라 차이가 나며 피부 타입에 따라서도 차이가 나게 됩니다. 일반적으로 피부의 색이 어두우면서 두꺼운 피부는 수술자국이 좀더 오래가는 경우가 많지만 눈은 흉터가 잘 남지 않는 부위이고 3~6개월 정도면 좋아지므로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됩니다.

정상인 사람이 눈을 떴을 때 눈꺼풀의 위치는 눈동자 동공 위쪽 갈색부분에 걸쳐 있습니다. 하지만 다 뜬 눈에서 눈꺼풀의 위치가 처져 있으면 졸린 듯한 눈모양이 되며 대부분 눈꺼풀을 들어올리는 근육의 힘이 약한 경우라 할 수 있습니다. 의학적용어로 안검하수증이라고 부르며, 이런 경우는 단순한 쌍꺼풀 수술만으로는 좋은 결과를 얻기 힘들며 쌍꺼풀 수술과 함께 안검하수증 수술도 같이 해주어야 또렷하고 정확한 눈매를 만들 수 있습니다.